저번 시간에는 ‘음정’이 음과 음 사이의 간격을 말한다는 내용을 얘기했습니다.

오늘은 음정의 자리바꿈과 어울림에 대해서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1. 음정의 자리바꿈

음정이 두 음 사이의 간격이므로 두 음이 있겠죠? 예를 들어 기본적인 C장조에서 도와 미가 그 두 개 음이라면 앞에서 공부했듯이 장3도가 됩니다.

기준음인 도를 놓고 위에 있는 미를 한 옥타브 내리거나, 기준음인 도를 옥타브 올리는 것을 ‘자리바꿈’이라 하는데 자리바꿈을 해도 근본적으로 두 개 음으로 이루어진 사운드 자체의 성격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하지만 음정은 바뀝니다. 음정은 아래음을 기준으로 윗음까지의 간격이기 때문입니다. 자리바꿈을 할 경우

1) 장음정은 단음정(또는 그 반대, 즉 단음정은 장음정)

2) 증음정은 감음정

3) 완전음정은 완전음정이 됩니다.

도-미 라면 그 사이가 도-레-미 3도에 도-도#-레-레#-미까지 반음이 두 개 있는 장 3도이지만 미-도는 미-파-솔-라-시-도 6도에 미-파와 시도 사이의 반음이 없어서 파-솔, 솔-라, 라-시 반음이 3개밖에 없는 단6도가 됩니다.

그리고 자리바꿈을 하기 전과 한 후의 도수의 합은 ‘9’가 됩니다. 위 장3도를 자리바꿈하면 그래서 단6도가 됩니다. (오선지에 그려보면서 생각해보세요. 피아노에서 해보시면 더 쉽게 이해가 됩니다.)

 

2. 어울림 음정과 안어울림 음정

음정 사이의 어울림의 정도를 가지고 아래와 같이 분류를 하게 됩니다.

 

 

일단, 학문은 그렇답니다. 그런데 저는 작곡을 하다 보면 안어울림 음정이 참 잘 어울려 들릴 때도 많습니다.

어쨌든 처음 누가 저렇게 분류했고 이유가 확실히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분명 이유가 있을 테니 일단은 공부하고(외우실 수 있으면 더 좋고) 넘어가셔도 무방합니다.

일단, 왜 이런 걸 공부해야 하는지 이해하기 힘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작곡을 하다 보면 이 자리바꿈을 할 때가 참 많습니다. 코드 진행을 해가며 저는 정말 자리바꿈을 많이 합니다. 지금은 2개의 음 간격인 음정에 대해서 얘기하고 있지만 3개 4개가 되면서 화음이 됩니다. 그리고 그 자리바꿈을 해주는 것만으로도 화음을 바꿔나갈 수 있는 것입니다.

도-미-솔을 솔-도-미로 , 미-솔-도로 바꾸면 기준음이 바뀌고 음정이 바뀌면서 느낌도 약간씩 달라지게 됩니다. 장-단-완전 등이 이해하기도 힘들고 와닫지 않을 겁니다. 일단, “아 이런 게 있구나.”라고만 이해하셔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Ableton Live 라는 프로그램을 사용해서 음악을 만듭니다. 이런 작곡 프로그램 덕분에 이런 지식 없이도 들리는 화음의 변화를 느끼며 수정할 수는 있습니다.

누군가가 그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화성학을 모르면 1집은 낼 수 있지만 2집까지 낼 수는 없을 것이다.”

맞는 말입니다. 계속해서 나아지고 다른 음악을 만들려면 결국 이론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지금 이해 안 돼도 넘어갑시다. 공부를 계속하다 보면 언젠가 다시 돌아와서 아! 하고 이해가 되실 겁니다.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HAMA

hama@intermono.com

음악을 좋아해서 가끔 만들기도 하고, 주로 나무를 좋아하지만 재료를 가리지 않고 뭔가를 만드는 걸 좋아하며, 요즘은 나무가 스마트 해지는 것에 몰두해 있습니다. 걷는 여행을 좋아하고 요즘은 백패킹까지 하며 좀 더 길게 걷고 있습니다. 인터모노에서 전자회로 설계와 외관 디자인 등 전반적인 Product Design을 맡고 있습니다.